지난 1일부터 기내방송에서 해당 편 담당 정비사 실명 안내
담당 정비사 직업의식 고취 및 손님 대상 정비 신뢰성 제고 목적
에어부산,항공기 정비도 실명제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지난 1일부터 기내 방송으로 해당 항공편의 담당 확인 정비사의 실명을 안내하는 "안전점검 실명제"를 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안전점검 실명제는 국내선 전 편과 한국발 국제선 전 편에서 안내된다. 기존에는 기내방송 때 해당 항공편의 기장 및 캐빈 매니저의 실명만 안내됐으나 정비사의 실명도 함께 안내하고 있다.

이번 안전점검 실명제는 안전경영 강화를 위해 한태근 사장이 의지를 담아 실시한 제도라고 에어부산 관계자는 밝혔다. 안전점검 실명제가 담당 정비사의 책임의식을 높여 안전 가치 제고에 기여한다는 판단에서다.손님에게도 안전운항과 정비에 대한 신뢰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김재수 에어부산 정비본부장은 “이번 실명제를 통해 현장 정비사들도 더욱 사명감을 가지고 안전점검과 정비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이러한 노력을 정부로부터도 인정받아 2011년과 2016년 국토교통부로부터 ‘가장 안전한 항공사’ 표창을 받았다.2013년~2017년까지 4차례의 ‘항공교통서비스평가’에서 국적항공사 중 유일하게 매번 최고 등급을 받았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