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음란물 유포 혐의로 10일 경찰에 출석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로이킴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로써 로이킴은 지난 2일 '정준영 단톡방' 관련 멤버라는 사실이 밝혀진 이후 9일 만에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

당초 정준영 단톡방 사건과 관련된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경찰이 지난 4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로이킴을 입건하면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조사를 받게 됐다. 경찰은 그를 상대로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학업 문제로 미국에 머물던 로이킴은 전날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앞서 경찰은 이 대화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올린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정준영과 버닝썬 직원 김모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로이킴의 소속사 측은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도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가수 에디킴(본명 김정환·29)도 이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