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500대 기업의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가 1년 새 3만3000명 이상 늘어났다. 그러나 지난해 업황 부진을 겪은 자동차, 조선 등 전통 주력 산업의 경우 가입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정규직 전환이 활발했던 공기업 등에서는 늘어나면서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87곳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말 기준 총 가입자 수는 162만311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새로 가입한 인원은 33만8428명, 자격을 잃은 인원은 30만5355명으로 1년 전보다 3만373명 늘었다.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혹독한 구조조정을 거친 한국GM이 총 6410명이나 줄어 조사 대상 기업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LG이노텍(2844명), LG디스플레이(2480명), CJ푸드빌(1817명), GS리테일(1694명), 현대중공업(1416명) 등도 1000명 이상 줄었다.

LG이노텍은 카메라 모듈 생산 물량이 줄어들면서 생산 인력을 대폭 감축했으며 LG디스플레이와 현대중공업의 경우 지난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인원이 가장 늘어난 곳은 한국마사회로 4526명에 달했다. 지난해 비정규직 5561명을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 채용한 마사회는 총 5896명이 새로 가입했고 1370명이 상실했다. 또 지난해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가 활발했던 삼성전자(3천453명)와 SK하이닉스(2천553명)가 뒤를 이었다.

마사회 외에 한국토지주택공사(2052명)와 한국철도공사(1999명)가 순증 인원 7위와 8위에 각각 랭크되면서 공기업의 증가가 두드러진 것으로 지적됐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는 기업의 사업장별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를 집계한 것으로, 실제 고용의 순증감 변화를 엿볼 수 있다"면서 "각 기업이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하는 고용 인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