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전·현직 임원들 재판에
세계적 담배회사인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의 한국법인과 전·현직 임원들이 담뱃값 인상 하루 전날 2400여만 갑이 제조장에서 반출된 것처럼 전산 조작해 500여억원을 탈세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조세범죄조사부(부장검사 최호영)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로 BAT코리아 전 대표이사인 외국인 A씨, 생산물류총괄 전무 B씨, 물류담당 이사 C씨와 BAT코리아 법인을 재판에 넘겼다고 10일 밝혔다. BAT는 던힐, 로스만, 럭키스트라이크, 켄트, 팔말 등 200개 이상의 브랜드를 보유한 글로벌 담배회사다.

국내 법인인 BAT코리아는 담뱃세 인상 하루 전날인 2014년 12월 31일 경남 사천의 담배 제조장에서 담배 2463만 갑이 반출된 것으로 전산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5년 1월 1일 반출분부터 부과되는 인상된 세금을 피해 판매하기 위해서다. 검찰 수사 결과 BAT코리아가 전산상 출하된 것으로 조작해 세금을 포탈한 규모는 503억원에 달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