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교 어머니 협박 (사진=해당영상 캡쳐)

김상교 어머니 협박 (사진=해당영상 캡쳐)


'버닝썬' 사태의 최초 고발자 김상교씨가 심경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김상교 씨가 출연해 어머니의 협박 관련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김상교 씨는 "1월 28일 첫 보도가 나가고 그 다음날 어머니께서 '고생 많았다'고 하셨다. 오히려 '해야된다(진실을 밝혀야한다)'라며 지지를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 깡패같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당신 아들이 잘못을 했으니 합의를 해라'라고 말했다더라. 그걸 어머니께 들었을 때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김상교' 씨는 폭로 이후 12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동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