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민영화·분리운영 중단해야"…노동·시민단체 연대체 출범

철도 노동자들과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정책 연대기구인 '철도하나로 운동본부'를 발족하고 철도의 공공성과 국민 안전을 위해 민영화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철도하나로 운동본부는 10일 오후 서울역에서 출범식을 열고 "지난 20년간의 철도분할 민영화 정책을 완전히 종결하고 새로운 100년을 열어갈 대륙철도시대에 철도의 발전을 위해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출범선언문에서 "철도는 모든 국민이 차별 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철도의 공공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은 지난 20여년간 철도분할 민영화 정책과 정면으로 충돌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철도 건설과 운영의 분리가 강릉선 KTX 사고 등의 근본 원인으로 밝혀지고 있지만, 오히려 철도 분리 확대 및 고착화로 나가려는 조짐마저 보인다"며 "KTX와 SRT로 분리된 고속철도의 통합, 철도 시설과 운영의 통합 운동을 벌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들은 "네트워크 산업인 철도의 안전을 강화하고 KTX 요금인하, 접근성 확대, 교통약자 지원 등 철도 공공 서비스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