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실질심사에서 연예인 지인 A 씨로부터 마약을 권유받았다고 진술한 황하나 씨/사진=연합뉴스

영장실질심사에서 연예인 지인 A 씨로부터 마약을 권유받았다고 진술한 황하나 씨/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언급한 연예인의 실체가 조만간 밝혀진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황씨가 연예인 지인 A 씨의 권유로 마약을 투약하게 됐다는 진술을 검토해 조만간 A씨를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A씨 측에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는 입장이라 그동안 관련 물증 확보에 주력해왔다.

경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할 부분이 있다고 판단, 조만간 A 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 씨는 2015년과 지난해 4월 필로폰 등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양유업에서는 "황하나 일가가 회사 경영과 아무 연관이 없다"면서 "엄하게 처벌해달라"고 공식입장을 냈다.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은 황씨의 외삼촌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