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백문창 교수 "엑소좀 분비 조절 원리 규명"
'암세포 아바타' 억제해 유방암 치료 가능성 연다

엑소좀(exosome) 분비를 억제해 암 치료 효과를 노리는 신개념 치료법이 제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경북대 백문창 교수팀이 기존 약물 중에서 암세포 유래 억제제를 발굴했다고 10일 밝혔다.

엑소좀은 세포에서 분비되는 작은 소포체다.

50∼150㎚ 정도로 작다.

세포가 가진 단백질과 리보핵산(RNA)을 포함하고 있어 세포 성질과 상태를 대변해 주는 '아바타' 역할을 한다.

특히 암에서 분비되는 엑소좀은 정상적인 세포에 물질을 전달해 암 진행과 전이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졌다.
'암세포 아바타' 억제해 유방암 치료 가능성 연다

백 교수 연구팀은 신약 재창출 방법을 통해 미국 식품의약품청(FDA) 승인 약물 중 엑소좀 분비 억제 효과를 나타내는 '설피속사졸'(Sulfisoxazole)을 발굴했다.

아울러 엑소좀 분비를 억제해 유방암 증식과 전이를 효과적으로 감소할 수 있다는 사실을 동물 실험으로 증명했다.

설피속사졸은 오랜 시간 인체에 사용해 안전을 검증한 약물이다.

실제 임상 적용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백문창 교수는 "엑소좀 분비 조절의 구체적 작용 원리를 규명한 것"이라며 "새로운 항암제 개발에 적용한다면 성공적으로 산업화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암세포 아바타' 억제해 유방암 치료 가능성 연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엑소좀 분비 억제제가 항암제로 사용할 가치가 있다는 것을 최초로 밝힌 이 논문은 지난달 27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