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산체스/사진=한경DB

마이크로닷, 산체스/사진=한경DB

'빚투' 논란을 촉발 시킨 래퍼 마이크로닷, 산체스의 부모가 귀국한다.

마이크로닷과 산체스의 부모는 8일 오후 7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는다. 경찰은 이들의 귀국과 동시에 체포, 압송할 계획이다.

마이크로닷과 산체스의 부모는 충북 제천에서 젖소농장을 운영하며 지인에게 돈을 빌린 후 1997년 뉴질랜드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액만 20억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처음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마이크로닷 측은 "명예훼손 등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고 했지만, 피해자들의 증언은 더욱 늘어났다. 결국 마이크로닷은 "늦었지만 부모님께 피해를 입으셨다는 분들을 한 분 한 분 직접 만나뵙고 말씀드리겠다"면서 사과의 뜻을 밝혔다.

부모의 사기 행각이 알려지면서 다수의 예능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던 마이크로닷은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형 산체스 역시 활동을 중단하고 두문불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마이크로닷과 산체스 측은 피해액이 적은 사람들을 중심으로 변제를 시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일부 피해자들의 경우 경찰에 합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