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회사에서 당직 근무 중이었던 A 씨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당직 근무를 마치고 주차장으로 내려와보니 차량 보닛 위에 의문의 흠집이 가득했던 것이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차량 내부 블랙박스를 서둘러 확인해본 A 씨는 이내 실소를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블랙박스 영상에 담긴 범인이 바로 귀여운 고양이었기 때문이다.

영상에서 3마리의 고양이들은 A 씨의 차량 보닛 위가 마치 자신들의 보금자리인 것 마냥 뛰어놀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A 씨는 “과거에 검은색 LF 소나타 차량을 탔을 때도 고양이들이 차량 보닛 위를 찾아와 사정없이 발톱 자국을 냈었다. 당시 왁스 칠을 마친 차량 보닛 위를 고양이가 미끄러지며 발톱으로 긴 흠집을 냈었고,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라며 차량 보닛 위를 놀이터 삼는 고양이들로 인해 자주 피해를 입었던 자신의 슬픈 운명에 대해 하소연했다.
주차된 차량에 의문에 흠집이 가득하다고 고발한 블랙박스 차주 ( 출처=보배드림)

주차된 차량에 의문에 흠집이 가득하다고 고발한 블랙박스 차주 ( 출처=보배드림)

A 씨의 사연에 대해 네티즌들은 “고양이들은 구석 같은 후미진 곳을 좋아한다. 그런 구역에 주차된 차들은 고양이의 표적이 되기 쉽다”, “식초와 물을 섞어서 차량 주변 바닥에 뿌려두면 시큼한 냄새를 싫어하는 고양이들이 멀리한다”, “겨울에는 꼭 차량 보닛을 먼저 노크해보고 시동을 걸어야 한다. 고양이들이 간혹 추위를 피해 보닛 안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있다”, “고양이는 영물이라 착한 사람을 알아보는 것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겨울에는 추위를 피하고자 따듯한 온기가 남아있는 자동차의 엔진룸을 찾아드는 고양이들로 인해 종종 불의의 사고가 발생한다.

이러한 사고는 자칫하면 인명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기에 현재 고양이와 사람의 생명을 살리자는 취지의 ‘라이프노킹 캠페인’이 주목받고 있다.

‘라이프노킹 캠페인’은 차량 탑승 전 보닛 위를 세 번 크게 노크하여 혹시나 잠들어 있는 고양이들을 깨우고자 하는 운동으로 사람과 고양이의 공생을 위한 효과적인 사고 예방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아차車] [블랙 드라이버] 코너는 블랙박스에 찍힌 다양한 운전자 또는 보행자들의 행태를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피해를 입었거나 고발하고픈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뉴스로 다루겠습니다.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