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군, 4·8 만세운동 100주년 재연행사 치러

전남 함평군은 해보면 3·1운동 만세기념공원 및 문장장터 일대에서 기미4·8만세운동 추모식과 재연행사(사진)를 치렀다고 8일 밝혔다.

함평 문장 4·8독립만세운동은 1919년 4월8일 문장 장날을 기해 함평의 애국지사 24명이 주도한 만세운동이다.

훗날 전국의 많은 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함평 주민과 학생 등 1500여 명은 이날 100년 전 만세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추모식을 개최하고 해보면사무소에서 3·1 만세탑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두루마기를 차려 입고 갓을 쓰는 등 당시 분장을 한 함평지역 초·중·고등학생 500여 명은 "대한독립만세" 구호와 함께 임시로 만든 일본헌병 분소에 불을 지르는 등 그날의 상황을 재연하기도 했다.

이윤행 함평군수는 "4·8 만세운동은 숭고한 3·1운동의 정신을 잇는 만세운동의 정점이자 함평군민 모두의 자랑"이라며 "조국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더욱 당당하고 굳건한 함평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함평=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