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8일 강원 산불 피해와 관련한 대책회의를 갖고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인제군 등 특별재난지역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조달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조달청은 모든 조달물자·서비스를 재난지역에 최우선 배정하고 조달절차도 대폭 간소화해 피해현장의 긴박한 수요에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 화재로 피해를 입은 조달기업의 경영 정상화와 재기를 돕기 위해 본청 국별 지원반을 구성하고 행안부와 재난지역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과 공조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조달기업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해 재난지역 조달기업 피해실태 파악 및 현장 밀착형 지원을 벌이기로 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