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10만번째 가맹점 '역사책방'서 기념행사
박원순 "동네책방 임대료 지원 등 종합대책 만들겠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영업난에 빠진 동네서점을 살리기 위해 서울시가 임대료를 부담하는 등의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역사책방'에서 열린 제로페이 가맹 10만 호점 기념행사에서 "서울도서관장에게 동네서점을 어떻게 살릴 수 있는지 종합 정책을 만들라 하고 보고받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요즘 시민들이) 동영상을 좋아하긴 하지만 여전히 많은 책을 읽어야 한다.

그러려면 동네서점이 많아져야 한다"며 "저희가 거점도서관, 작은 도서관을 많이 만들었지만, 이 사이를 메우는 게 동네서점"이라고 했다.

그는 "단골이 자꾸 생기면 나아지겠지만 (결국) 임대료가 문제"라며 "책방을 어떻게 살릴 수 있는지, 임대료가 비싸니까 그런 걸 지원한다든지, (동네책방이) 어떻게 확산하고 생존할 수 있는지 (고민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 시장은 제로페이에 10만 번째로 가입한 역사책방에 제로페이 결제용 QR코드 스티커를 전달했다.

또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분석한 평론서 등 책 3권을 제로페이로 구매하기도 했다.

박 시장의 역점 정책인 제로페이는 매장 내 QR코드를 스마트폰 앱으로 인식해 결제금액을 입력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으로 지난해 12월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박원순 "동네책방 임대료 지원 등 종합대책 만들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