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8800만원 재산 피해 발생
6일 포천시 폐타이어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퍼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포천시 폐타이어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퍼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낮 12시 50분께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 폐타이어 재활용 공장에 불이 나 약 5시간 30분 만에 진화가 완료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공장 건물 2동(382㎡)과 기계설비가 타며 소방서 추산 1억88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화에 장비 31대와 인력 67명을 동원했지만, 폐타이어가 불에 잘 타는 물질인 탓에 어려움을 겪었다.

큰 불길을 잡는 데만 2시간여가 걸리면서 일대에 유독물질을 포함한 검은 연기가 퍼져 지역 주민들도 불안에 떨었다.

소방당국은 공장에 설치된 기계에서 불이 시작된 것 같다는 직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