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산불] 1만2천명 투입해 잔불 정리·뒷불 감시

지난 4일 발생한 강원도 일대 산불의 큰 불길은 모두 잡힌 가운데 재발화를 막기 위한 감시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6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고성·속초, 강릉·동해, 인제 등 세 갈래 큰 산불 발생 지역의 진화율은 모두 100%에 도달했다.

인제 산불이 발생 45시간 만인 이날 정오께 잡혔고 그에 앞서 고성·속초와 강릉·동해는 각 전날 오전과 오후 큰 불길을 끄는 데 성공했다.

당국은 언제든 숨어 있는 자그마한 불씨로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산불 특성상 계속해서 많은 인원을 투입해 잔불을 정리하고 뒷불을 감시하는 중이다.

오후 2시 기준 고성 5천641명, 속초 2천271명, 강릉 2천745명, 동해 610명, 인제 820명 등 총 1만2천87명이 불씨가 있는지 살피고 있다.

4일 오후 7시 17분께 고성에서 시작돼 사방으로 번진 일어난 강원도 산불은 고성·속초 250㏊, 강릉·동해 250㏊, 인제 30㏊ 등 축구장 면적(7천140㎡) 742배에 해당하는 총 530㏊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