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수곡면 야산서 불…2시간여 만에 진화

6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진주시 수곡면 자매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신불진화대원과 소방 등 인력 100여명이 현장에 투입됐고, 소방차 9대와 산불진화차 3대가 동원됐다.

또 도 임차 헬기 6대, 산림청 헬기 1대가 진화 작업을 벌였다.

불은 잡목 등을 태우고 오후 3시 10분께 대부분 진화됐다.

인명이나 주변 민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 관계자는 "현재 잔불 제거 작업을 하고 있으며, 피해 면적과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진주에는 지난 2일부터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