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경찰과 긴밀히 협력"
캄보디아에서 하반신이 없는 한국인 시신이 발견됐지만 수사는 진척이 없는 상태다.

6일 캄보디아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3월 밤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시에서 박모(59) 씨가 중고 스마트폰 거래를 위해 6만 달러(약 6800만원)를 갖고 나갔다가 연락이 두절됐다.

한국대사관은 이틀 뒤 이 소식을 듣고 현지 경찰에 적극적인 수사를 요청했지만, 같은 달 28일 박 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프놈펜시 외곽 한 쓰레기장에서 발견된 박 씨의 시신은 상반신만 있는 형태였다.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지만 우리나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DNA를 감식한 결과 박 씨로 확인됐다. 사인은 질식사였다.

박 씨의 하반신은 6일 뒤 같은 쓰레기장 다른 쪽에서 박 씨 가족에 의해 발견됐다.

오낙영 주캄보디아 대사와 경찰 영사가 현지 부총리와 프놈펜경찰청장에게 조속한 범인 검거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지만, 아직 성과는 없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용의 선상에 있는 인물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현지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