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강경시위' 8명 추가 소환 통보…경찰폭행 혐의

국회 경내 진입을 시도하며 강경시위를 벌인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들의 불법행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지난달 집회 당시 경찰을 폭행한 시위자의 신원을 특정하고 출석을 통보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수사전담반은 지난 3월27일 국회 앞에서 국회대로를 점거하고 경찰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집회 참가자 8명을 특정해 이달 12일 출석을 요구했다고 6일 밝혔다.

당시 민주노총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등을 촉구하면서 조합원 1만 명이 참가한 집회를 열었다.

이 집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은 국회 진입을 시도하면서 차단벽을 뜯어내는 등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서는 시위자를 입건하지 않았으나 이후 채증자료 분석 등 내사를 거쳐 경찰 폭행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들을 특정했다.

민주노총은 당시 집회 이후에도 이달 2일과 3일 등 국회 정문 앞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 집회를 연이어 개최하고 국회 울타리를 허무는 등 국회 경내와 본 청사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충돌했다.

2일에는 8명이, 3일에는 25명이 현행범 체포됐으나 모두 당일 풀려났다.

이후 경찰이 폭력 시위를 용인했다는 비판이 일각에서 일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다 TV조선 기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관계자 4명의 인적사항을 특정해 출석을 요구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지난 5일 조사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