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설화산 불 밤새 재발했다가 진화…새벽에 다시 흰연기

지난 4일 오전 발생한 충남 아산 설화산 산불이 꺼졌다가 살아나기를 반복하고 있다.

6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31시간에 만에 꺼졌던 설화산 산불이 전날 오후 10시 37분께 재발화 했다.

소방본부는 차량 3대와 진압대원 42명을 투입해 이날 0시 57분께 진화했다.

꺼진 줄 알았던 불은 이날 새벽 5시부터 다시 살아날 조짐을 보인다.

일부 지역에서 흰 연기가 다시 올라와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투입됐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오전 5시부터 흰 연기가 다시 올라와 대원들이 흙을 뒤지며 남아 있는 불씨를 끄고 있다"고 말했다.

설화산 산불은 지난 4일 오전 11시 48분께 산 중턱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과 산림청, 아산시 등은 헬기 9대와 화재 진압 차량 20여대를 동원하고 공무원 등 1천400여명을 투입해 화재 발생 1시간여 만에 큰불을 잡았다.

잔불 정리를 마친 소방당국은 산불 발생 31시간 만인 지난 5일 오후 7시께 완전 진화를 선언했지만, 밤새 바람을 타고 불씨가 다시 살아났다.

사흘째 잔불 정리를 하고 있지만 건조한 날씨 속에 불씨를 제거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현재 충남도 대부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돼 있고, 충남 서해안지역으로 초속 7~12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