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여성 52% "가사분담 공평하지 않다"

집안일을 하는 시간에서 남편과 아내 간에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가사에 투입하는 시간이 아내는 3시간 이상이지만, 남편은 40분 안팎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배우자가 있는 15∼49세 여성 1만630명을 대상으로 실제 가사 시간을 조사해보니 이같이 나왔다.

연구팀은 육아를 제외한 집안일을 하는 시간을 평일과 토요일, 일요일 등으로 나눠서 각각 조사했다.

조사결과, 아내는 평일과 주말과 관계없이 하루 평균 3시간 이상 집안일을 하는 것으로 나왔다.

구체적으로 아내의 평균 가사 시간은 평일 189.4분, 토요일 216.2분, 일요일 214.7분 등이었다.

이에 반해 남편이 집안일을 하는 평균시간은 평일 37.2분, 토요일 70.2분, 일요일 74.1분 등이었다.

남편의 평일 평균 가사 시간을 연령별로 보면, 30세 미만 54.6분, 30∼34세 47.8분, 35∼39세 39.8분, 40∼44세 34.9분, 45∼49세 29.1분 등으로 젊은 세대일수록 집안일에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아내의 평일 평균 가사 시간은 45∼49세 연령을 제외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자녀가 많을수록, 취업하지 않은 경우에 길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집안일과 달리 육아(자녀 돌봄, 교육 및 놀이 등)에는 남편이 상대적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평균 육아시간은 아내 286.7분, 남편 71.9분으로 차이가 크게 났지만, 주말의 경우 남편의 육아시간이 토요일 200.9분, 일요일 219.1분 등으로 평일보다 급격히 늘었다.

이런 결과를 반영하듯 가사와 육아 분담의 공평성과 관련해 기혼여성의 52.0%는 '남편과 가사를 서로 공평하게 나누어서 하고 있지 않다'고 여겼지만, 61.1%가 '남편과 육아를 서로 공평하게 나누어서 하고 있다'고 주관적으로 생각했다.
평일 집안일 하는 시간…아내 '3시간9분' vs 남편 '37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