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제천화재 관련 평가소위원회(이하 소위원회)가 5일 제천시에 참사 건물 철거 연기를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국회 행안위, 제천시에 화재참사 건물 철거 연기 공식 요청

소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유가족과 간담회를 열어 철거 연기 공식 요청을 결정했다.

소위 위원장인 권은희 의원은 "제천시에서 소위원회 활동과 결과를 보고 화재 현장에 대한 활용과 보존방안을 고민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지난 1일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7일까지 현장을 보존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 시장은 철거작업 전 영상기록을 남기겠다고도 했다.

시 관계자는 "일단 예정대로 공사 일정은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본격적인 건물 철거까지는 준비 기간이 남은 만큼 추후 논의를 거쳐 어떻게 처리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소위원회에 5가지 문제점을 확인해달라고 요구했다.

▲ 소방청 합동조사결과에 대한 검증으로 명확한 책임규명 ▲ 소방관 부실 대응 문제 ▲ 경찰과 검찰 수사결과의 불일치 ▲ 소방청 화재대응시스템 개선 여부 점검 및 관련 제도 개선 ▲ 사고 후 미흡한 피해자 지원 대책 개선 등이다.

권 의원은 "일단 유가족의 의견을 들은 만큼 운영계획을 잡아 소위원회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