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동갑내기 노회찬에게 이제야 비로소 작별을 고하려 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를 '선동가'라고 규정했다.

장 의원은 4일 손 앵커가 '앵커브리핑'을 통해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추모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떤 이에게는 잔인하다 못해 냉혈한의 모습으로 일갈하고, 어떤 이에게는 한없이 관대한 휴머니스트의 모습으로 울먹이는 그는 결국 균형감을 완전히 상실한 한 진영의 선동가였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동안 미련하리 만큼, 그에 대한 어떤 의혹이나 폭로를 접해도 우리시대의 앵커를 보호하고 싶은 마음을 가졌었다"라며 "오늘, 어린시절부터 무척 동경했고 응원했던 그리고 정치인이 되어서는 그의 출연요청과 인터뷰 요청에 설레는 마음으로 응했던 언론인 손석희를 이제야 미련없이 보낸다"라고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앞서 손 앵커는 뉴스룸에서 "한 사람에 대해, 그것도 그의 사후에 세 번의 앵커브리핑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며 최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고 노 의원 관련 논란 발언을 언급했다.

손 대표는 “노회찬은 ‘돈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아니라 적어도 ‘돈 받은 사실이 끝내 부끄러워 목숨마저 버린 사람’이라는 것”이라고 두둔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 전 시장은 지난 1일 경남 창원 4·3 보궐선거 유세 현장에서 자유한국당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하면서 "정의당 유세하는 것을 보니 노회찬 정신을 자주 얘기하는 것 같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그렇게 자랑할 바는 못 되지 않냐"며 "무엇 때문에 이 선거가 다시 열리고 있는 것인가. 돈 받고 스스로 목숨 끊은 분 정신을 이어받아서 다시 정의당 후보가 창원 시민을 대표해서야 되겠나"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오 전 시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었을 때 고 노 의원 관련 앵커브리핑을 하려고 했으나 한창인 선거전에 연루되는 것을 피해야 했으므로 선거가 끝난 이날에서야 내놓게 되었다면서 "돈 받은 사실을 부끄러워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JTBC 손석희 뉴스룸에 출연했던 고 노회찬 의원

JTBC 손석희 뉴스룸에 출연했던 고 노회찬 의원

이어 "그보다 비교할 수 없이 더 큰 비리를 지닌 사람들의 행태를 떠올린다면 우리는 세상을 등진 그의 행위를 미화할 수는 없지만 그가 가졌던 부끄러움은 존중해줄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것이 그에 대한 평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빼버린 그 차디찬 일갈을 듣고 난 뒤 마침내 도달하게 된 저의 결론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동갑내기”라고 말을 꺼내다 말을 잠시 잇지 못했고 이어 "노회찬에게 이제야 비로소 작별을 고하려 한다"며 말을 맺었다.

한편 고 노회찬 의원은 드루킹 김동원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던 지난해 7월 “정상적 후원 절차를 밟아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다음은 장제원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

손석희 앵커가 JTBC ‘뉴스룸’에서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어떤 이에게는 잔인하다 못해 냉혈한의 모습으로 일갈하고,
어떤 이에게는 한없이 관대한 휴머니스트의 모습으로 울먹이는
그는 결국 균형감을 완전히 상실한 한 진영의 선동가였습니다.

그동안 미련하리 만큼, 그에 대한 어떤 의혹이나 폭로를
접해도 우리시대의 앵커를 보호하고 싶은 마음을 가졌었습니다.

오늘, 어린시절 부터 무척 동경했고 응원했던,
그리고 정치인이 되어서는 그의 출연요청과 인터뷰 요청에
설레는 마음으로 응했던 언론인 손석희를 이제야 미련없이 보냅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