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차태현·김준호와 내기골프 쳤다? "골프만 쳤을 뿐 금전거래 없다"

방송인 이수근이 차태현, 김준호의 내기골프 자리에 동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이수근 소속사 SM C&C 4일 "라운딩 당시 일체 금전 거래 등 법적, 사회적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수근 측은 차태현, 김준호의 골프팀 고정 멤버가 빠져 한 두번 정도 함께 골프를 쳤다는 것이 설명이다.
차태현·김준호, 모든 방송 하차…경찰 '내기골프' 의혹도 수사(사진=한경닷컴 DB)

차태현·김준호, 모든 방송 하차…경찰 '내기골프' 의혹도 수사(사진=한경닷컴 DB)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정준영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 조사 과정중 '1박2일' 출연진의 원정 내기 골프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차태현, 김준호, 이수근을 포함한 총 4명이 이 자리에 참여했다.

이수근은 2013년 불법도박 혐의로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2년간 자숙한 바 있어 내기골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면 비난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