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체험 유튜버 즉시 경찰 신고
경찰 "1999년 건축됐지만 2000년부터 유치권 행사로 비어있던 곳"
공포체험' 유튜버 들어간 폐건물 확인하는 경찰관/사진=연합뉴스

공포체험' 유튜버 들어간 폐건물 확인하는 경찰관/사진=연합뉴스

공포체험 유튜버가 폐가 체험에 나섰다가 진짜 시신을 발견했다.

울주경찰서는 4일 "이날 오전 3시께 공포체험 유튜버 A 씨가 옛 숙박업소였던 건물 객실 화장실에서 백골 시신을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온천숙박업소로 지어졌지만 1999년 건축됐지만 부도가 나 이듬해인 2000년부터 유치권 행사로 비어있던 곳이다.

시체가 발견된 객실 침대에서는 "죄송합니다. 저는 가족이 없습니다"와 "2014년 12월 2일"이 적힌 짧은 메모와 함께 변사자의 것으로 보이는 주민등록증도 발견됐다. 경찰은 메모와 주민등록증을 토대로 당시 50대 후반이었던 변사자가 스스로 건문에 와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공포체험 유튜버는 시신 발견 당시 상황을 생중계로 방송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갔을 때 A 씨가 벌벌 떨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공포체험 유튜버가 폐건물에서 시신을 발견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2월 16일에도 공포체험 유튜버가 폐업한 요양병원 병실에서 진짜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유튜버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고, 지갑 속 신분증 확인을 통해 병원에서 노숙을 하던 노숙자가 돌연사한 것으로 사인을 추정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