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정준영 단톡방 관련 '참고인' 경찰수사 예고
로이킴도 '불법 동영상' 공유했나…소속사 "확인 중"
로이킴 정준영/사진=한경DB

로이킴 정준영/사진=한경DB

로이킴이 정준영이 '몰카' 동영상을 올렸던 단톡방에 있었던 인물로 경찰 입건됐다.

2일 가수 정준영이 불법 촬영 동영상을 올린 카카오톡 대화방에 있던 또 다른 유명 연예인 김모 씨가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정준영의 '절친'으로 알려진 로이킴이 언급되고 있는 것.

소속사 측은 한경닷컴에 "아직 확인 중"이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앞서 정준영은 여성들의 동의없이 불법으로 동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한 사실이 알려져 구속됐다. 현재 정준영의 사건은 검찰 송치된 상태다.

로이킴은 2012년 Mnet '슈퍼스타K' 시즌4에 정준영과 함께 출연했고, 우승을 차지하며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정준영과는 '슈퍼스타K' 시즌4 예선에서 '먼지가 되어'를 함께 불렀고, 데뷔 후에도 돈독한 관계를 이어왔다.
로이킴, 정준영/사진=로이킴 인스타그램

로이킴, 정준영/사진=로이킴 인스타그램

실제로 로이킴의 인스타그램에는 현재까지 정준영과 함께 찍은 사진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현재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에서 유학 중인 로이킴은 한국에 올 때마다 정준영과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킴, 정준영/사진=로이킴 인스타그램

로이킴, 정준영/사진=로이킴 인스타그램

로이킴, 정준영/사진=로이킴 인스타그램

로이킴, 정준영/사진=로이킴 인스타그램

정준영은 빅뱅 출신 승리,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하이라이트 출신 용준형, 씨엔블루 이종현 등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대화방은 모두 23개, 참여자는 16명으로 파악됐다.

정준영의 채팅방에 있었다는 이유로 활동을 중단하고 팀 탈퇴를 선언하는 사례가 이어진 상황에서 로이킴의 수사 결과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