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외국인 유학생의 날 운영...장학금 지급, 홍보대사 임명

충남 천안의 남서울대(총장 윤승용)는 2일 지식정보관 사랑홀에서 ‘2019 남서울대학교 외국인 유학생의 날’을 열었다.

중국, 일본, 베트남, 브라질, 우즈베키스탄, 몽골,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22개국 1033명이 남서울대에 다닌다.

윤승용 총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중국, 베트남, 우즈벡 등 선배 유학생의 환영사와 재학생의 답사, 장학금 전달식과 유학생 홍보대사 임명식이 진행됐다.

브라질 유학생 라파엘라(간호학과)는 “한국에서 적응할 수 있게 도와 준 학교와 친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모든 유학생이 남서울대에서 원하는 꿈을 이뤄나가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남서울대는 소통하는 시간을 통해 유학생들이 건의한 장학금 확대, 식당메뉴, 휴게공간 제공 등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남서울대는 교육국제화 역량 인증대학 3년 연속 선정, 국립국제교육원 토픽(TOPIK) 시행 대학, 주요 국가 우수 학생 초청 연수 시행 대학 선정 등 글로벌 인재양성에 힘쓰고 있다.

윤승용 총장은 “한국인 학생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해 유학생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각자의 목표를 성취하고,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