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해 자칭 '잘 노는 애들' 타칭 '잘 주는 애들'의 실체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주 동안 성접대 의혹과 관련, 관계자 여러 명을 불러 조사했다"며 "그중에는 여성 4∼5명이 있고 성접대 관련 정황이 있었다는 진술도 일부 받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성접대 의혹을 일부 사실로 확인했다고 보면 된다"며 "수사기법상 입건자 수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성관계가 일부 확인된 것으로 보면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접대 대상이 외국인이었는지, 여성들이 성접대를 하고 대가를 받은 것을 확인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 관계자는 "승리와 관련한 성접대 의혹이 여러 가지가 있다"며 "특정한 카톡방이 아니라 전체를 통틀어 봤을 때 그런 진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근거로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경찰은 또 카톡방 내 불법촬영물과 음란물 공유에 대해서는 대화방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승리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 입건 /사진=한경DB

승리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 입건 /사진=한경DB

경찰은 "현재까지 동영상 관련해서 알려진 연예인 외에 2~3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씨의 불법 촬영물 유포 행위 1건과 일반 음란물 유포 행위 5건을 각각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 씨가 조사 전 증거인멸을 위해 휴대전화를 변경한 의혹과 관련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승리와 일당들의 카톡방에서는 직원 김씨에게 외국인 투자자 일행을 언급하며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 애들을 부르라"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있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승리는 여자들에 대한 설명으로 "잘 주는 애들로"라고 덧붙였다.

이에 직원 김씨는 "부르고 있는데, 주겠나 싶다. 일단 싼마이를 부르는 중"이라고 답했다.

승리 담당 변호사는 이 내용에 대해 "승리가 이 부분에 대해 기억을 하지 못한다. 3년 전 카톡이지 않나"라며 "승리가 평소 '잘 주는 애들'이라는 표현이 정말 저렴한 표현이라 쓰지 않는다고 한다. 아마도 나고야 콘서트 후 회식을 하는 중 '잘 노는 애들'을 잘못 표현한 것이 아닐까 싶다"라고 해명했다.
말말말|승리 성접대 의혹 일부 사실로 확인…"혹시 승리 말 믿었던 사람?"

승리는 앞서 은퇴선언과 함께 '국민들의 역적이 됐다'면서 다소 불만섞인 심경을 전했다.

'경찰총장'이 언급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버닝썬과 경찰 간의 유착이 도마위에 오르자 "모든 사건의 시작이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라면서 "‘경찰총장’이라고 쓴 것처럼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냥 장난으로 한 대화가 여론을 통해 부풀려 지면서 탈세, 경찰 유착으로 만들어졌으며 실체는 아무 것도 없는 허풍이었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승리 성접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아무리 돈과 권력과 명성도 좋지만 앞길이 구만리 젊은사람이 왜 저렇게 사나. 완전 포주 노릇까지 했다는 얘기네. 겉은 화려한데 속은 완전 시궁창 냄새풍기는 막장인생을 살았다", "와 기가 찬다. 저러면서 잽싸게 군대 갈려고 안달났었네", "수사가 승리 쪽에만 포커스를 두고 정리하는게 아닌지 염려스럽다. 그 위에 어마어마한 인물들이 있을텐데 묻혀선 안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혹시 승리 얘기 믿었던 사람?"이라며 조롱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