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향기 가득한 창덕궁

29일 낮 최고 기온이 20도까지 올랐다. 시민들이 봄기운이 완연한 창덕궁을 찾아 활짝 핀 진달래와 홍매화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