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연락이 잘 되지 않습니다."

지난 3월 16일, 끔찍한 사건이 세상에 드러난 건 한 통의 전화 때문이었다.

경찰서로 실종신고를 한 남성은 그는 청담동 주식 부자라는 타이틀로 유명세를 떨치다 투자사기 혐의로 구속된 이희진 씨 남동생이었다.

경찰과 소방대원까지 출동해 들어간 부모의 집.

깔끔하게 정리된 집 안을 둘러보며 별다른 흔적을 찾지 못해 나오려는데, 코를 찌르는 악취가 한 경찰관을 붙잡았다. 그리고 냄새의 근원인 안방 붙박이장 문을 열자 참혹한 진실이 드러났다. 그건 이불과 옷가지에 덮여있는 이 씨 형제 어머니의 시신. 대체 이 집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이희진 슈퍼카 부가티

이희진 슈퍼카 부가티

29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사기 혐의로 구속된 이희진 가족의 비극과 피의자 김다운의 살해 동기 등을 짚어본다.

어머니 시신 발견 다음날 이희진 부모 살해 혐의를 받는 주범 4명 중 한 명인 김다운이 검거됐다. 그리고 그의 자백을 통해 평택의 한 창고에 유기된 아버지의 시신도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그가 잡힌 후 사건에 대한 의혹은 더 증폭되었는데, 사건 당일 부부의 손에는 둘째 아들 이 씨가 당일 매각한 슈퍼카 '부가티 베이론'의 판매대금 중 일부 현금 5억 원이 들려있었다. 그렇다면 김 씨 일당은 어떻게 5억의 존재를 알고 살인극을 벌인 것일까?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항소심 속행공판 출석 (사진=연합뉴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항소심 속행공판 출석 (사진=연합뉴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다운은 범행을 벌이기 1년 전부터 피해자의 주소지를 방문하거나 귀가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게다가 사건 당일에는 피해자들의 동선을 미리 파악해 살인을 저지르고 이삿짐센터를 불러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을 담은 냉장고를 창고로 옮기기까지 했다.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 전과도 없었던 그가 이런 범죄를 저지른 이유는 무엇일까? 혹시 사건 뒤에 드러나지 않은 비밀이 있는 건 아닐까?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 / 사진=연합뉴스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 / 사진=연합뉴스

총 피해 금액 292억 원, 피해자만 232명에 달하는 주식 투자사기 혐의로 구속 중인 이희진. 그래서인지 이희진 투자사기 피해자들이 부모를 대상으로 벌인 복수극이나 청부 살해가 아니냐는 의혹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김다운은 이희진 투자사기 피해자들과의 접촉을 시도했으며, 피해자 모임 대표와는 만남을 갖기도 했다고 한다.

29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이희진의 오랜 지인의 증언과 김다운이 어머니 행세를 하며 이씨 동생과 나눈 메신저 대화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