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3개 시군 청주공항 연결 철도망 구축 위해 협력

충북 청주시는 청주국제공항을 잇는 국가철도망 구축을 위해 진천군, 경기 안성시와 협력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한범덕 청주시장과 송기섭 진천군수, 우석제 안성시장은 이날 진천군청에서 협약식을 갖고 정부의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동탄~안성~진천~청주공항 연결을 요구하기로 했다.

연장 95㎞, 사업비 3조5000억원이 소요되는 철도망이 구축되면 수도권 남부와 청주공항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게 지자체장들의 설명이다.

이들은 “저비용항공사 신규면허 발급에 이어 청주공항 활성화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되고 지역 간 인적·물적 교류로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3개 시·군은 목표 달성을 위해 공동연구용역 수행, 지방의회와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협력, 정책토론회와 포럼을 개최해 공감대를 만들기로 했다.

한범덕 시장은 “모든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진천과 안성시와 힘을 모아 반드시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시키겠다”며 “충청북도, 경기도, 정치권과 언론인, 시민이 함께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청주=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