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관광자원 해석한 화훼 조형물…올 연말까지 청계광장에 존치
순천시, 서울서 '2019 순천 방문의 해' 상징조형물 열림식 개최

전남 순천시는 서울시 청계광장에서 '2019 순천 방문의 해'를 알리는 상징조형물(사진) 열림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순천 방문의 해를 맞아 제작한 상징조형물은 가든디자이너 김진홍의 작품이다.

'순천, 하늘의 이치를 따르는 땅'으로 명명된 조형물은 높이 2m, 폭 3.8m로 순천의 대표 관광지인 순천만 습지와 순천의 자연경관을 재해석해 독창적인 화훼연출로 표현했다.

조형물은 서울시민과 서울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순천을 알리고 포토존으로 활용되도록 올 연말까지 청계광장에 존치된다.

순천시는 올해 주요 관광지 입장료 할인, 전담여행사 운영, 여행사 인센티브 확대 및 전국 각종 행사 순회 홍보 등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세계적인 생태도시를 넘어 문화의 도시로 도약하고자 한다"며 "순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넉넉한 인심과 감동적인 도시의 품격과 서비스를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순천=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