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정보통신 개발사업' 선정
핵심부품 개발…中企 사업화 지원
전자부품연구원(KETI)과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5세대(5G) 이동통신 안테나 전문 개발업체인 LS엠트론은 5G AAMMIC라는 5G 이동통신 핵심 부품 개발에 나선다. 이성훈 GERI 소프트융합기술센터 선임연구원은 “이 장비는 5G 시대 범용 핵심 부품이지만 중소기업은 퀄컴 등 글로벌 선도 기업의 부품을 쉽게 조달받기 어려워 독자 개발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 구미, '5G 융합 산업' 허브로

경상북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보통신 방송기술개발 사업’ 과제에 선정돼 확보한 국비 90억원을 포함, 총 100억원을 투입해 반도체 기반 핵심 부품 및 융합제품 연구개발을 본격화한다고 28일 발표했다. 5G 이동통신 분야 핵심 부품을 개발해 중소기업에 공급하고 장비와 융합 디바이스 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 사업에는 LS엠트론(대표 김연수), 가온미디어(대표 임화섭), 선테크(대표 한병삼), 다온(대표 최현철), 포인드(대표 이채수), 와이즈드림(대표 전경아) 등 6개 기업이 참가한다.

경상북도는 이들 기업이 연구개발한 융합제품과 부품을 평가하고 인증하기 위해 355억원 규모의 5G 이동통신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5G 핵심 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구미를 중심으로 경북을 5G 융합산업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구미=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