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부두서 시연회 '성공적'
6분만에 5㎏ 우편물 2㎞ 왕복
울산시는 28일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선용품 드론 운송체계 구축 시연회를 열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28일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선용품 드론 운송체계 구축 시연회를 열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울산항 입·출항 선박에 해상 선용품을 드론(무인항공기)으로 배달하는 무인 물류시스템 구축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28일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울산정보산업진흥원 등과 해상 선용품 드론 운송체계 구축 최종 시연회를 열었다. 시연회는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2㎞ 해상에 있는 선박으로 드론이 선용품을 배달하고 다시 돌아오는 일련의 선용품 운송 과정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5㎏ 무게의 우편물을 탑재한 드론이 고도 70m 상공으로 이륙해 배달 지점인 바다 건너 염포부두에 있는 선박으로 비행해 물품을 전달한 뒤 다시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데 걸린 시간은 6분 정도였다. 드론은 이날 초속 15m의 바람이 부는 등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인데도 비행과 이착륙을 차질 없이 수행했다.

드론 제작과 선용품 드론 배달·관제시스템 구축은 국내 대표적인 드론 전문 제조업체인 유시스(대표 이일우)와 네온테크(대표 황성일)가 맡았다. 유시스가 개발한 드론은 물류 배송 및 다목적 용도로 7㎏ 무게에 최대 비행 시간은 50분 정도에 이른다. 네온테크 드론은 물류 운송 및 산불 진화용으로 무게 20㎏에 최대 비행 시간 30분으로 설계됐다.

이 대표는 “드론 본체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울산의 다양한 기상·운송 조건 등을 극복할 수 있는 맞춤형 해상 선용품 드론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울산형 드론 해상물류시스템을 선용품 시장에 상용화한 후 전국 항만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