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수거 DVR도 당일 즉시 인계"…조작·편집 정황 부인
해군, '세월호 CCTV 조작' 발표에 "당시 즉시 해경에 이관"

해군은 28일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인 폐쇄회로(CC) TV 내용이 조작·편집된 정황이 발표된 데 대해 당시 모든 증거물을 즉시 해경으로 이관했다고 밝혔다.

해군은 이날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세월호 CCTV·DVR(CCTV 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 조사내용 중간발표와 관련한 해군 입장'을 통해 "특조위 조사결과에 대해 해군이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도 "당시 현장에서 수거된 모든 증거물은 구조현장에 입회한 관계관들이 확인한 가운데 즉시 해경으로 이관하는 절차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해군은 "특조위에서 발표한 2014년 6월 22일 수거된 DVR도 동일한 절차대로 당일 즉시 인계했음을 밝혀드린다"고 말했다.

이는 세월호 CCTV 관련 증거자료가 조작·편집된 정황이 있다는 발표 내용을 사실상 부인한 것이다.

해군은 세월호 참사 당시 탐색 구조작전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했다.

앞서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이날 서울에서 '세월호 CCTV DVR 관련 조사 내용 중간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어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인 폐쇄회로(CC)TV 관련 증거자료가 조작·편집된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해군이 2014년 6월 22일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해 온 DVR과 검찰이 확보한 DVR이 서로 다른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며 "정황상 수거 과정에 대한 해군 관계자의 주장도 사실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해군과 해경이 CCTV 증거자료를 사전에 미리 확보해놓고, 이후 연출을 통해 해당 자료를 수거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