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조 발제 이상철 부산대 교수
"올해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인권 반영"

“공공기관의 인권경영은 민간기업의 ‘테스트베드’(시험공간)입니다. 공공이 선도적으로 좋은 모델을 만들고, 민간이 이를 벤치마킹하는 식으로 인권경영을 확산·정착시키는 것이 목표입니다.”

28일 열린 ‘2019 인권경영포럼’의 기조발제를 맡은 이상철 공공기관운영위원회 평가소위 위원장(부산대 공공정책학부 교수·사진)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가·지방 공공기관과 지방출자기업까지 합해 약 1400개의 공공기관이 올해부터 인권경영을 도입한다”며 “공공에서 다양한 사례가 쌓이면 민간은 이를 참고로 각 기업에 어울리는 인권경영의 틀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공공기관의 경영평가에 인권경영 여부를 반영키로 했다. 국가 공공기관은 현재 있는 ‘윤리경영’(3점) 항목에 인권경영 요소를 포함해 평가하고, 지방 공공기관은 2020년부터 ‘윤리경영’(2점)과 별도로 ‘인권경영’(2점) 항목을 신설한다. 윤리경영과 인권경영을 합쳐 배점을 높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위원장은 “구체적인 평가방법은 현재 협의하고 있다”며 “안전, 채용 등과 다르게 인권경영은 계량화가 어려운 만큼 정성평가 비중이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공공기관은 고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설립된 조직이기 때문에 똑같은 잣대로 평가할 수는 없다”며 “각 기관이 처한 환경을 감안해 평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