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참사특조위 발표 파문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해군과 해경이 선내 폐쇄회로TV(CCTV)를 조직적으로 조작·은폐했다는 정황이 발견돼 파문이 예상된다.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28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참사 발생 두 달 만인 그해 6월 22일 해경이 수거해 검찰에 제출한 세월호 CCTV를 복원한 결과, 참사 발생 약 3분 전인 오전 8시46분까지 영상만 존재했다. 그러나 일부 생존자는 세월호가 이미 기운 오전 9시30분께까지 3층 안내데스크에서 CCTV 화면을 봤다고 증언했다.

특조위 관계자는 “해경 측 잠수부가 (CCTV 녹화장치인) DVR을 6월 22일 이전 은밀히 수거했다가 (일부 영상을 삭제한 뒤) 도로 갖다놓고 재수거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원본에 공표하기 어려운 내용이 있었고, 그래서 이런 연출을 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이날 발표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 측은 “검찰이 전면 재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