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성시는 충북 진천군, 청주시와 함께 진천군청에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공동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는 동탄~안성~진천~청주공항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기 위한 자치단체간 협력 체제 구축이다.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안성시 우석제 시장과 송기섭 진천군수, 한범덕 청주시장은 국가철도 유치를 위해 신의와 성실을 바탕으로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노선이 반영될 때까지 공동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들 3개 지자체는 경부선 위주의 교통수요를 분산하고 중부권 내륙 지역을 친환경 철도교통 메카로 만들기로 하고 국토균형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해당노선을 국가 철도망에 반영시켜 줄 것을 정부에 공동 건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3개 지자체는 용역비를 분담해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4월 착수한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을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노선은 동탄~안성~진천~청주공항을 잇는 구간으로 총 길이 95km35000억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역사적 순간으로 기억될 이번 국가 철도의 성공적 유치에 온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북 축 철도망 구축은 지역 거점 간 경제 활성화에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이며, 지역 발전의 역사적인 분수령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