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진상조사단, 내사사실 청와대 보고·인사보복 여부 등 조사
검찰, '김학의 수사하다 좌천' 이세민 전 경무관 소환조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수사에 참여했다가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는 의혹의 당사자인 이세민 전 경무관이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출석해 인사보복 의혹에 대해 증언했다.

28일 이 사건을 재조사 중인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이 전 경무관을 불러 2013년 김 전 차관 수사 초기 청와대에서 경찰에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을 조사했다.

2013년 3월초 김 전 차관 관련 첩보를 확인한 경찰은 같은 달 중순께 특별수사팀을 꾸려 본격적인 내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이 전 경무관을 비롯해 수사에 참여했던 일부 경찰관들은 수사를 전후해 이례적으로 인사발령 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수사기획관이던 이 전 경무관은 보직발령을 받은 지 불과 4개월여 만에 경찰청 부속기관으로 전보됐다.

이후 그는 본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부속기관 등을 전전하다 결국 승진하지 못한 채 사직하면서 인사보복을 당했다는 의혹을 불렀다.

김기용 당시 경찰청장도 사의를 표하고 물러났고, 이어 이성한 청장이 취임한 이후 4월 단행된 첫 인사에서 수사 지휘라인이 모두 물갈이됐다.

경찰 정기 인사시즌도 아니었지만 본청 최고 수사책임자인 수사국장(치안감)부터 2인자인 수사기획관(경무관), 수사 실무부서장이던 범죄정보과장과 특수수사과장(총경)이 당시 인사에서 모두 바뀌는 대대적 인사가 단행됐다.

이 전 경무관은 이날 조사에서 당시 박근혜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을 임명하기 전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한 경찰 내사상황을 보고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김 전 차관 임명 이전에 이미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고 청와대 측에 수차례 보고했다고 주장한다.

반면 곽상도 전 민정수석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은 인사검증을 위해 김 전 차관에 대한 내사 또는 수사 여부를 물었지만, 경찰이 제대로 답변하지 않다가 임명 발표 날에야 내사 사실을 알렸다고 반박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