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반·시화 스마트산단 사업단'을 출범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20일 산자부가 처음 처음 도입한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가 선정됐기 때문이다. 스마트 산단 사업단은 앞으로 제조혁신, 근로자 친화공간 조성, 미래형 산단 인프라 조성 등 3가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시는 이날
윤화섭 시장,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황규연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 유관기관 및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본부에서 반월·시화 스마트산단 사업단 현판식을 진행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데이터 기반 4차 산업기술을 활용, 기업 생산성과 근로자 삶의 질 향상 등을 통해 활력 넘치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달 안산스마트허브와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스마트 선도 산단으로 최종 선정했다.

스마트 선도 산단의 원활한 사업을 위해 관련 기관 관계자 20여명으로 반월·시화 스마트산단 사업단을 구성했다. 공모 절차를 거쳐 배유석 한국산업기술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를 사업단장으로 선정했다.

윤화섭 시장은 현판식을 시작으로 앞으로 안산의 연구기관 및 대학, 기업체와 협업해 안산스마트허브를 스마트화 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안산스마트허브가 4차 산업혁명의 거점이 되어 안산시를 일자리가 넘치고 젊은이들이 모여드는 혁신도시로 조성해 나가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