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는 고색동 수원기업지원센터 세미나실에서 수원산업단지 입주 기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했다고 28일 발표했다.

간담회에는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 이기현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기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해 수원산업단지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참석한 기업대표들은 이날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조성 등 환경개선으로 산업단지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시가 기업 운영의 애로사항과 불필요한 각종 규제 등이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업인들은 이와 함께 청년과 기업 간 맞춤형 연계 프로그램을 마련해 기업과 구직자 간 미스매치를 없애 줄 것도 건의했다.

이밖에도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버스노선 증차 등 산업단지 출퇴근 여건 개선책을 마련하는 등 근로자를 위한 산업단지 내 편의시설 확충 등을 건의했다.

한편 원영덕 시 경제정책국장은 “약 700여개 기업이 입주한 수원일반산업단지는 지역경제 활력의 핵심”이라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