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현테크·진테크와 장애인 고용창출 협력

충남 아산시는 장애인 고용창출을 위해 아산시장애인복지관, 현테크(대표 김승섭), 진테크(대표 손덕호)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두 기업은 장애인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해 생활안정을 돕기로 했다.

김승섭 대표는 “협약을 계기로 기업에서도 장애인 의무고용을 준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아산시장애인복지관장은 “기업이 원하는 장애유형별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장애인이 현장에서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두 기업이 장애인 일자리창출에 뜻을 모아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위한 일자리 지원은 매우 중요하다”며 “두 기업을 통해 장애인들에게 많은 일자리가 제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산=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