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전국 최초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랜드로' 앱 성과 보고

충청남도는 2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성과 보고회를 열었다.

도는 지난해부터 정보통신기술(ICT)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청년 일자리창출 기반을 다지기 위해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했다.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은 위치 정보와 실제 장소·사물에 가상의 정보를 보여주는 증강현실 기술융합 시스템이다. △재난·재해 안전 관리 △문화·관광 △생활안전 △부동산 △생활 편의 △범죄 예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능 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충남도, 전국 최초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랜드로' 앱 성과 보고

도는 보고회에서 위치기반 증강현실 기술로 구축한 토지정보 증강현실 앱인 ‘랜드로(Land-RO)’를 선보였다.

이 앱은 현장에서 스마트폰 카메라를 비추면 지적도와 토지‧인허가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토지이용 행위 규제 정보와 가상 주택 건축 시연도 가능하다. 복잡한 서류 열람 없이 현장에서 위치를 찾고 다양한 토지정보를 볼 수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누구나 무료로 다운 받아 사용할 수 있다”며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국민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