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은 28일 경춘선 평내호평역에 국내 최초로 철도 역 내 설치한 평내호평 어린이집을 개원했다.

평내호평 어린이집은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맞벌이 부부의 보육문제 해소에 기여하고, 철도시설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철도공단이 자체 사업비 16억5000만원을 투입해 마련했다.

어린이집은 연면적 432.3㎡(실내공간 270.3㎡, 외부 놀이공간 162㎡)에 3개 보육실, 야외 놀이터 등으로 어린이 약 30여 명이 지낼 공간으로 꾸몄다.

철도공단은 향후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다른 역사로의 확대도 검토할 예정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평내호평 어린이집이 공공시설을 활용해 지역사회에 기여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도시설이 단순 운송수단이 아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