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올해 목재 수급량을 3132만㎥로 예측하고, 경제림육성단지를 중심으로 국내 목재를 지난해보다 28만㎥ 증가한 567만㎥를 생산한다고 28일 발표했다.

산림청은 건설경기 불황 등 국내 경제성장 둔화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신재생에너지로 공급되는 산림바이오매스 목재펠릿의 수요증가로 목재 소비량은 오히려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림청은 불량임지의 수종갱신을 확대해 경제림육성단지로 전환하고 우량한 목재를 다양한 목재산업 원료재로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수종갱신 면적은 2만7000ha며, 오는 2021년에는 3만ha로 확대할 방침이다.

산림청은 목재 생산량을 늘리고 벌채로 인한 산림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친환경 벌채방법을 보완하고 사유림에 대한 산림영향권 분석 부담을 완화했다.

5ha 이상의 벌채면적에는 10% 이상을 군상또는 수림대로 존치하고, 각 벌채구역 사이에는 20m의 수림대를 존치해 산림영향권을 확보하도록 했다.

목재생산 확대 및 산주 소득 증대를 위해 사유림에서 벌채구역 내 10% 이상을 군상 또는 수림대로 남겨둘 경우, 산림영향권을 산출한 것으로 인정해 산림영향권 분석 부담을 완화했다.

한창술 산림청 산림자원과장은 “목재산업계 활성화로 산림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