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인사 등 경영고문 위촉해 로비 활용" 주장…고발사건 배당
검찰, KT 황창규 회장 '고액 자문료' 의혹 수사착수

KT가 2014년 황창규 회장 취임 이후 정치권과 군·경, 공무원 출신 등에게 고액의 자문료를 주며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KT전국민주동지회 등이 황 회장을 업무상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2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KT가 2014년 11월부터 현재까지 정치권 인사 등 14명을 자사 경영고문으로 위촉했고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에 이른다고 폭로했다.

경영고문 명단에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방위) 위원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의 측근 3명과 함께 방송통신위원회·경찰청·행정안전부·국민안전처 등 KT와 직접 업무 관련성이 있는 부처 고위 공무원 출신들이 포함돼있다.

황 회장은 고액 자문료 의혹 이외에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매입한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깡'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19·20대 국회의원과 총선 출마자 등 정치인 99명에게 후원금 4억3천790만원을 보낸 혐의로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6월 업무상횡령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황 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기각됐다.

올해 1월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황 회장을 소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