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요구…"진실 은폐하려는 세력 여전해"
세월호 유가족 "CCTV 증거조작 정황에 경악…전면 재조사해야"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발표한 세월호 폐쇄회로(CC)TV DVR(CCTV 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 조작 의혹에 대해 유가족들이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통한 전면 재조사를 요구했다.

'4·16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특조위의 세월호 CCTV DVR 조사내용 중간발표가 끝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경악스럽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특조위는 이날 중간발표를 통해 2014년 6월 22일 해군 소속 잠수사가 선체에서 수거한 세월호 내 CCTV DVR이 이후 검찰이 확보한 DVR과 다른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오늘 조사 결과는 국정원 등 정보기관과 박근혜 시기 청와대가 개입해 CCTV 녹화영상에 손을 댔을 가능성이 농후함을 보여준다"며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특조위 조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견지해 온 정부는 오늘 조사결과 중간발표를 계기로 전면 재수사 필요성을 인정하고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피해자가족협의회는 "여전히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며 "정부는 특별수사단 설치와 함께 국가정보원·기무사·해군·해수부·해경 등 관련자들이 적극적으로 수사에 응하도록 강력한 조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특별수사단 설치와 특조위를 통해 왜 선원들만 표적 구조하고 승객들에게는 어떤 구조 시도도 하지 않았는지, 세월호 급변침과 침몰의 진짜 원인은 무엇인지 등을 반드시 밝혀내겠다"며 국민들에게 지지와 참여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