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들이 많은 4월…사고·미세먼지·강풍·풍랑 주의

행정안전부는 봄나들이 철 4월을 맞아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유의해달라고 28일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4월은 장거리 이동 등으로 차량 이용이 늘면서 교통사고 위험이 커진다.

2013∼2017년 교통사고 발생 건수를 보면 월평균 9만2천건 선이지만, 4월은 9만3천여 건으로 평균보다 많다.

같은 기간 자전거 사고 역시 월평균 2천678건에서 4월 평균 2천838건으로 오른다.

4월은 미세먼지의 계절이기도 하다.

봄철은 이동성 고기압과 서풍 계열의 바람으로 중국 등 국외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가 다른 계절보다 더 심해진다.

강풍과 풍랑도 조심해야 한다.

2007∼2018년을 볼 때 4월은 연중 12월의 1천243건 다음으로 많은 956건의 강풍·풍랑 특보가 발생했고 그에 따른 재산피해는 260억원에 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