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사단법인 설립허가 취소 여부를 최종결정하기에 앞서 한유총 측 의견을 듣는 청문이 28일 열린다

이날 오후 2시 서울시교육처에선 한유총 설립허가 취소 청문이 개최된다. 한유총 측에서는 최근 선출된 김동렬 이사장과 김철 홍보국장, 정진경 정앤파트너스 변호사가 참석한다. 이들은 설립허가 취소 부당성을 소명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한유총의 '개학연기 투쟁'을 '공익을 현저히 해하는 행위'로 규정하면서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 집단으로 휴·폐원 추진을 반복한 것과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처음학교로) 사용을 거부한 것도 문제로 삼았다.

설립허가 취소 여부는 청문 이후 2주가량 뒤에 결정될 전망이다.

참여연대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정치하는엄마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참교육학부모회, 전국유치원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등은 이날 청문에 앞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한유총 설립허가 취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이들은 "한유총은 사립유치원 사태에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자신들의 사익만 추구하며 개학연기 등 각종 단체행동을 자행했다"면서 "유아교육 발전을 가로막아온 한유총의 설립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