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필요 분야 적극 지원, 환자 의뢰 및 지역 의료기술 발전 위해 협력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일신기독병원,동의의료원과 협력 시동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박상일)이 지역 내 의료기관들과 상호 필요 분야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환자의뢰 및 지역 의료기술 발전을 위해 협력을 약속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과 정관일신기독병원(원장 최원석)은 지난 8일 오후 3시 정관일신기독병원 회의실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동의의료원(학교법인 동의병원장 이인길, 동의대학교 부속한방병원장 고우신)과 18일 오후 2시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정관일신기독병원 및 동의의료원과 각각 진료의뢰 환자에 대한 편의제공 및 의학정보 교환‣임상,기초 분야 공동연구 및 학술교류,각종 학술대회 및 교육참여 기회 제공‣의료기술 자문 및 견학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박상일 의학원장은 “정관 일신기독병원은 8만명 가까운 인구가 거주하는 정관을 대표하는 산부인과 및 소아과 병원으로 활발한 운영을 통해 정관지역민들의 건강증진에 힘쓰고 있다”며 “차별화된 진료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고, 기장과 정관지역 의료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동의의료원은 3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진 부산 중심의 주요 병원으로 우수한 양․한방 협진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신경병증 혹은 통증 등 항암치료 중 발생가능한 부작용에 대한 한방 재활등 환자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대해 두 기관이 유연하게 협력하고, 부산의 지역 의료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올들어 KINGS(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와 협약을 진행해 기장군이 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외국 학생들에 대한 건강 상담 및 진료를 제공하는 등 외국인에게도 동남권 지역의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홍보하는데에도 노력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