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농촌진흥청이 파키라와 백량금 등 실내 미세먼지와 공기정화에 효과가 큰 식물 5종을 발표했다.

농촌진흥청은 26일 밀폐된 공간에 해당 식물들을 넣고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투입하는 실험으로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면서 파키라 등 식물 5종을 공개했다. 이른바 '미세먼지 잡는 식물'은 △파키라(4시간 동안 감소한 초미세먼지 양 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 등이다.

그러나 1~2개의 화분으로는 미세먼지 감소 효과를 크게 기대하기 힘들다는 분석이 나온다. 초미세먼지가 '나쁨'(55㎍/㎥)인 날을 기준으로 20㎡ 규모 거실에 잎 면적 1㎡의 해당 식물 화분 3~5개를 놓아야 초미세먼지가 20% 감소하기 때문이다.

우선 화분이 차지할 공간이나 유지·관리비용이 부담스럽다. 감소 수치 또한 크게 체감하긴 힘든 수준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또한 식물을 통한 미세먼지 감소 방식이 단순 흡착에 그쳐 본질적인 해결책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